쉬고있는 교우와 예비 신자들을 위한 기도